조선비즈 | 조선비즈K | Tech Chosun | 조선일보
자동차 첨단 전자시스템의 핵심부품 ‘반도체’ 유럽회사가 시장 지배… 삼성·인텔 등 추격전
  > 2017년03월 192호 > 커버스토리
[핵심 분야 3] 차량용 반도체
자동차 첨단 전자시스템의 핵심부품 ‘반도체’ 유럽회사가 시장 지배… 삼성·인텔 등 추격전
기사입력 2017.03.20 09:34


도요타의 하이브리드카 프리우스. 하이브리드카엔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더 많은 반도체가 들어간다. <사진 : 블룸버그>

넓은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차를 찾는 상황을 가정해보자. 자동차 열쇠의 버튼을 누르면 차에서 ‘삐빅’ 하는 소리와 함께 LED(발광다이오드)등이 반짝인다. 차 근처에 다가가면 운전석 앞문의 열쇠 구멍에 열쇠를 넣고 돌리지 않아도 문이 열린다. 시동도 열쇠 대신 버튼을 누르면 걸린다. 긴 막대 형태의 사이드 브레이크 대신 버튼을 누르면 출발할 수 있다. 안전벨트를 하지 않으면 경고음이 울린다. 자동차 내비게이션이 입력된 주소로 집까지 가는 길을 안내한다. 조명과 차량 내 온도는 자동으로 제어된다. 주행 중 신호에 걸려 잠깐 정차했을 땐 엔진이 꺼져 휘발유를 아낄 수 있다. 도로 공사로 노면이 울퉁불퉁한 곳을 지나도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승차감이 좋다. 집에 도착해 주차할 땐 내비게이션 화면이 꺼지고 후방 카메라가 작동해, 핸들 방향에 따라 후진 상황을 알 수 있다. 차가 벽 쪽으로 다가가면 경고음이 나오고 주차가 마무리된다.

이 모든 상황에 필수적인 자동차 전장 부품이 ‘반도체’다. 전장 기술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다. 1980년대까지만 해도 자동차에 반도체는 거의 쓰이지 않았지만, 첨단 전자 시스템으로 통제되는 현재의 자동차는 수많은 반도체에 의해 작동된다. 미국의 시장조사기관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2012년 자동차 한 대당 평균 350달러(약 40만원)의 반도체가 사용됐다. 고급 차는 한 대당 1000달러(약 113만원)의 반도체가 쓰였다.


개발 오래 걸리지만 성공하면 안정적 수요 확보

자동차용 반도체는 차량 내·외부 온도·압력·속도 등 각종 정보를 측정하는 센서와 엔진, 변속기, 전자 장치 등을 조정하는 ECU(전자제어장치) 그리고 각종 장치를 움직이는 모터의 구동장치에 사용된다. 자동차엔 메모리 반도체와 비메모리 반도체, 마이크로컨트롤러(MCU), 센서 등 200여개의 반도체가 사용되고 있다. 내연 엔진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장착한..

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.
로그인 후, 서비스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전문보기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이용권 구매
기사: 손덕호 기자
 
다음글
이전글 ㆍ2020년 ADAS 기기 1억8000만개 장착 전망 핵심 기술 ‘센서’ 시장은 美·日·獨 업체가 장악


ⓒ 조선경제아이 & economychosun.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2017.05
[201호]
리더를 위한 고품격 경제주간지 <이코노미조선> 공식 사이트입니다.
뉴스레터 신청하기
자주묻는질문 1:1온라인문의
독자편지 정기구독문의
배송문의 광고문의
고객불만사항

광고문의: 02-724-6037